010-2563-4766
02-839-4782
jys4766@hanmail.net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밴드에 공유
자유게시판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더위가 물러갔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으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작성자 찌니찌니 작성일 19-08-23 10:53 조회 290 댓글 0
 
더위가 물러갔다

기록적 폭염이었던 올여름 무더위도 다 끝났다.
어느새 아침저녁으로 가을 분위기가 제법 느껴진다.

처서는  '더위가 머무르다, 그치다'란 뜻이다. 순우리말로 풀면 "더위, 물렀거라!"쯤 되는 셈이다. 여기서 다시 '머물러 있는 곳'이라는 뜻으로 의미가 확장돼 거처, 처소 등을 나타내는 말로도 쓰이게 됐다. 절기상으론 이미 처서(處暑·8월23일)를 지났다. 처서는 한자로 ‘곳 처(處), 더울 서(暑)’다. 누구나 아는 절기 이름이지만, 이 말의 뜻은 잘 모르는 것 같다. 더위가 그친다는 뜻으로, 이맘때가 되면 무더위가 물러나고 선선한 기운을 느낀다는 데서 붙여졌다.   ‘처(處)’는 호랑이가 웅크리고 앉은 모습 處는 보통 처소(處所) 등 ‘곳’으로 새기는 게 대표적인 훈(訓)이다. 그런데 더위가 물러난다는 뜻의 말에 왜 이 ‘처’가 쓰였을까? 한자의 유래를 알면 좀 더 이해하기 쉽다. 處는 호랑이()가 뒷발()을 꿇은 채 웅크리고 앉은() 모습을 그린 것이다. 그래서 본래 ‘(날쌔게 움직이는 호랑이가)멈추다, 머무르다’란 뜻에서 시작됐다(하영삼, ‘한자어원사전’). -홍성호 한국경제신문 기사심사부장-

오늘이 ‘처서’이다.
그동안
잠 못 드는 밤이 부지기수였으나 이제 평안의 옷을 입으리라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전체 최근게시글
실로암선교센터 |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 산업로7번길21, 일우빌딩8층
TEL : 070-5003-0208 | FAX : 02-839-4782 | E-MAIL : giny01@hanmail.net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지연숙 이사장
Copyright(c) 2020 siloammission.org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