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0-2563-4766
02-839-4782
jys4766@hanmail.net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밴드에 공유
이모저모    |  한국어학교  | 이모저모
전체게시물 18건 / 1페이지
" 선생님! 퇴근하셨어요? 어디 계세요? "  퇴근시간이 지날무렵 한국어학생에게서 전화가 왔다. 센터와 가까운 회사에서 근무하는 학생이다. 올해는 한국어학교 1 학기를 시작하기도 전에 코로나가 전국과 세계를 옴짝달싹 못하게 만들어 학생들을 만나지 못했다. 수업이 없다고 개별통보를 하지 않아도 한국에서 근무하는 외국인 노농자들인 학생들도 알아서 센터에 오지 않았다. 오랜만에 만났다. 반가웠다. 그녀의 워낙 밝고 유쾌한 성격으로 우리의 대화는 끊이지 않고 화기애애했다. 마치 어제 본듯이. 언제쯤 코로나가 물러…
 얼마 전 어버이 날을 맞아, 가족이 모두 모여, 팔순이 다 되신 어머니 앞에서 케잌에 초를 켜고' 어머니의 마음' 노래를  불러 드렸다. 평생을 자식들 위해 헌신하신 어머니 앞에서 부르는 노래이고 보니 마음이 뭉클했다. "나실 제 괴로움 다~잊으시고.....".  그런데 부르다 보니,  처음 구절이 좀 이상하였다.  중앙일보 기자의 글을 보니 의문이 풀린다.   옛글이라 지금은 안 쓰는 말들도 들어 있는데, 부르다 보…
 견우와 직녀의 사랑이야기 들어보실래요?
닭의 볏을 닭벼슬이라고 하지요? 왜...... 그럴까요?
'-느라고, -고도, 조차, -(으)ㄹ 텐데'가 들어간 문장들로 이야기가 짜여 있어요.풀을 묶어 죽어서도 딸의 은혜를 대신 갚았다는 결초보은, 뼈에 새길 만큼 잊을 수 없는 은혜인 각골난망도 배울 수 있는 이야기입니다.
이름이 몇 글자이신가요? 미얀마와 베트남 친구가운데에도 이름이 긴 학생들이 있는데요, 여기 이야기에 나오는 주인공의 이름은 자그만치.....
누군가 세 가지 소원을 들어준다면, 어떤 소원을 말하실래요?
이야기로 배우는 한국어 - 두 번 째 시간-
2019한국어학교가을학기 광고지001.jpg
 
제8차한국어교실게시판(홈피용)001.jpg
   
KakaoTalk_20190328_113540291.jpg
2019 한국어학교 봄학기를 시작합니다!  
한국어교실 - 장상칭.jpg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전체 최근게시글
실로암선교센터 |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 산업로7번길21, 일우빌딩8층
TEL : 070-5003-0208 | FAX : 02-839-4782 | E-MAIL : giny01@hanmail.net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지연숙 이사장
Copyright(c) 2020 siloammission.org All right reserved